석굴암 1/5 모형은 8세기 중엽 당시 신라재상 김대성에 의해 창건된 석굴암이 세상에 알려진것은 1907년 일본인 우체부...
석굴암의 개요
창건 연대는 8세기 중엽인 경덕왕10년(A.D751)에 당시신라의 시중(재상)이던 김대성에 의해 창건이 되어진다. 이러한 석굴암의 창건배경은 여러 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겠으나 삼국유사(일연)의 기록을 보게 되면 김대성이 전생의 부모를 위해 석굴암을 창건을 하고 현생의 부모를 위해 불국사를 창건하였다는 기록을 엿볼 수 있다.

이러한 석굴암이 근세에 들어 처음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된 것은 1907년 일본인 우체부에 의해서이다. 그러나 여기서부터 세계적 문화유산인 석굴암의 수난이 시작이 되기 시작한다.당시 석굴암이 많이 회손되어 있던 관계로 19013년부터 1962년에 이르는 오랜 시간동안 석굴암의 중수 공사가 이루어지면서 석굴암이 지금의 많은 문제점들을 가져 오게 된다.



문제점 1) 1913년경의 일본인들에 의한 수리공사 당시 수리공사를 하던 일본인들은 석굴암을 이루고 있던 석재들을 완전해체를 하고 재조립하는 과정에서 많은 오류들을 남기게 된다. 이중 가장 큰 오류로 여겨지는 것이 돔외부를 보강하고 있는 콘크리트에 있다. 이로써 궁륭 내부의 고온다습한 공기의 흐름을 차단하게 되었으며 이로인해 지금의 이슬맺힘 현상(결로현상)을 유발시켰다.

문제점 2) 1917년,1924년경의 수리공사 이같은 결로현상으로 인해 내부벽면에 많은 청태가 발생하기 시작했고 이를 제거할 목적으로 증기세척을 가하게 된다. 이는 내부 석재의 수명에 치명타를 가하기 시작한 것이다.

문제점 3) 1962년경의 우리나라 문화재관리국에 의한 수리공사 문화재관리국은 먼저 석굴암 전실에 목조로 된 가옥을 만들게 된다. 또한 1913년에 설치한 콘크리트 돔위에 또다시 콘크리트 돔을 만들게 된다. 그리고 1966년경에는 내부 결로현상을 막기위해 기계장치들을 설치를 하게 된다. 그러나 이러한 기계당치로 인해 내부의 습기란 문제는 다소간 해결을 하였으나 많은 기계장치의 소음과 진동으로 인해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뿐만아니라 1970년대 중반경에는 결국 석굴암의 과학적 보존을 위해 전실 앞부분에 유리로 차단막을 설치함으로서 일반 관람객들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석굴암의 구조
석굴암의 구조는 크게 3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먼저 본존불이 계시는 주실과, 통로인 비도, 참배자가 참배를 드리는 전실로 나뉜다. 그런데 이들의 형태를 보면 주실은 원형이며 전실은 방형으로 이것은 당시 신라인들의 사상인 천원지방(하늘은 둥글고 땅은 방형이다) 의 사상에 의해 형성된 것이다.

내부구조 실측지
전실의 길이 478cm
전실의 폭 645cm
비도의 길이 277cm
비도의 폭 340cm
본존의 좌대 높이 165cm
본존의 높이 346cm
본존 ~ 천정석 363cm
굴높이 874cm
본존의 손 길이 64cm
본존의 팔 길이 196cm
본존의 발 길이 87cm
내부의 석재량
전실 49개(조상포함)
비도 10개(조상포함)
굴원 72개(조상포함)
천장 108개
감실불 8개
본존 1개
좌대 24개
합계 272개

내부 조상수
본존불 1구, 인왕상 2구, 천부상 2구(제석천, 대범천), 나한상 10구, 팔부신장 8구, 사천왕상 4구, 보살상 3구, 감실보살 10구중 2구 도난

연화문 천개석 (蓮花門 天蓋石)
석굴암 천장은 둥근 궁륭(穹弑) 천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곡선을 지닌 네모꼴의 판석과 그 사이에 주먹돌을 넣어서 견고하게 짜 올라갔다. 정상에 이르러서는 이 천장 돔 구조의 마감 돌로서 크고 둥근 돌 한 장을 얹어 석굴을 완성함과 동시에, 본존불상의 천개석(天蓋石)으로 삼았다.

그 둘레에는 연꽃무늬를 조각하여 한 송이의 큰 연꽃 같은 아름다움을 나타내고 있다. 그런데 이 천개석은 현재 세쪽으로 깨어져 있다. 마지막 석굴공사의 비상한 어려움과 그 해결을 위하여 김대성이 천신(天神)에게 간곡한 기도를 올렸다는 설화가 다음과 같이 『三國遺事』 에 전해지고 있다.

장차 석불을 조각하려 함에 있어 큰 돌 한 장을 다듬어 감실의 뚜껑을 삼고자 하였다. 갑자기 이 돌이 셋으로 갈라지는지라 대성이 분히 여겨 잠시 잠에 들었다. 밤중에 천신 이 하늘에서 내려와 마무리하고 돌아가니, 대성이 자리에서 일어나 남령(南嶺)으로 뛰어 올라 향을 피워서 천신에게 공양하였다. 이같은 일이 있으므로 그 땅을 향령(香嶺)이라고 하였다.

석굴암의 감로수 (甘露水)
석굴암으로 향한 종착지에 닿으면 생명수처럼 맑고 깨끗한 샘 하나가 우리를 반긴다. 우리는 이름하여 감로수라 부른다. 1913년도에 일본인들은 석굴암을 해체하고 다시 복원 작업을 시작했다. 그 때에 굴의 후실 중심부에 자리잡은 11면관음보살 바로 뒷편의 암반으로 부터 용출하는 샘을 두 곳에서 발견했다. 이 샘이 경덕왕대의 김대성이 석굴암을 창건 할 때부터 있어 왔다면 이들은 물이 용출하는 이 암반수 위에 석굴을 세우고도 석굴 동서로 돌 아나가는 배수구를 만들지 않은 이유는 물이 용출하는 5척(尺) 지하에 배수구를 만들지 않았다면 필연적으로 물은 굴원 밑으로 흐를 수 밖에 없다.

따라서 물은 암반을 타고 흘러 현재의 감로수가 자연스럽게 형성되는 것이다. 이것은 당시 신라인의 지혜를 엿볼수 있는 곳이다. 즉 이고 석굴암이 있는 토함산은 여름철이 되면 항상 동해의 해풍의 영향을 받게 된다. 그렇게되면 여름철이면 동해의 고온 다습한 공기가 석굴 내부로 들어오게 되므로 내부의 차가운 벽면과 만나게 되면 물방울을 맺게 된다.

그렇게 되면 내부의 많은 조상들은 심한 풍화작용을 이르키게 된다. 그래서 당시 신라인들은 이 곳 석굴암 바닥으로 항상 영상 9도에서 13도가 되는 차가운 샘물이 흐르게 하였다. 그렇게 되면 내부로 들어온 습기를 머금은 공기는 더 차가운 바닥에 습기를 빼앗겨 버리고 내부 벽면은 항상 건조할 수가 있었던 것이다. 이러한 장치로서 당시 신라인들은 약 1200년 동안을 습기로부터 무사히 석굴암을 보존 할 수가 있었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