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불국사 황금돼지 관광상품화  
경주시와 불국사는 최근 발견돼 화제를 모은 경주 불국사 극락전 현판 뒤 황금돼지 형상을 관광상품으로 개발하기 위해 본격 나섰다. 경주시는 불국사 황금돼지를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우선 극락전 인근에 황금돼지를 형상화한 조형물을 설치해 관람객들이 손으로 만져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극락전 현판 뒤 처마밑에 위치한 돼지 형상은 쉽게 눈에 띄지 않는 데다, 처마가 높아 만져볼 수 없기 때문이다. 경주시 관계자는 "신혼부부들은 다산을, 일반 관광객들은 다복을 기원할 수 있도록 황금돼지 조형물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외에 황금돼지를 관광자원으로 만들기 위해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불국사 측도 5일 입재식을 갖고 이날부터 100일간 불국사 성타 주지스님과 전국의 고승대덕 및 신도 500여명이참가한 가운데 황금돼지 출현을 기념하는 대법회를 시작했다. 불국사는 또 황금돼지를 보러오는 관광객들을 위해 극락전에 별도로 안내판을 설치하고, 불교와 돼지의 연관성을 설명하는 등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불국사 성타 주지스님은 "지금까지 눈에 띄지 않았다가 정해년을 맞아 발견된 것은 길조"라며 "우리 국민 모두의 상징적인 복돼지가 될 것"이라고 발원했다. 불국사 황금돼지는 길이 40~50㎝ 크기의 목조형상으로 황금빛을 띠고 있다. 그러나 극락전 정면 현판 뒤 처마밑에 가려져 그동안 눈에 띄지 않았다가 최근 이같은 사실이 영남일보를 통해 보도됐다.

불국사 극락전은 임진왜란 때 훼손됐다가 조선후기 재건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어떤 이유에서 돼지형상이 처마밑에 숨겨지게 됐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 출처 - 영남일보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