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굴암 1/5 모형은 8세기 중엽 당시 신라재상 김대성에 의해 창건된 석굴암이 세상에 알려진것은 1907년 일본인 우체부...
감포관광단지 부지서 구석기 유물 출토  
확대 이미지 보기

경주 감포관광단지 조성부지에서 후기 구석기시대에서 초기 신석기시대에 걸치는 유적이 발굴됐다. 이 유적은 경북 동해안에서는 처음으로 조사된 구석기 유적으로, 경주의 역사를 최소한 약 2만 년 이상 앞당기는 것으로 평가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재)경북문화재연구원(원장 박영복)은 11일 문화재지도위원회를 개최, 경북관광개발공사가 시행 중인 경주 감포관광단지 조성부지에서 지난 2005년 12월부터 문화재 발굴 조사를 벌인 결과 800여 점의 후기 구석기시대 및 신석기시대 유물이 출토됐다고 발표하고 현장을 공개했다.

발굴지역은 경주시 감포읍 대본리 64~1번지 일원의 3만 6천625㎡(3개 구역)로 구석기시대 유적인 야외 노지 1기 및 집석유구 1기, 삼국시대 수혈유구 2기 등이 확인됐다. 또 출토유물로는 후기구석기시대 ~ 신석기시대에 해당되는 석기류를 비롯한 토기류 등 모두 800여 점이 나왔다.

출토된 석기유물 가운데 시대를 가늠할 수 있는 것으로는 몸돌로, 지금으로부터 약 2만 년 전 무렵의 전형적인 후기구석기시대의 형식을 갖추고 있다.

(재)경북문화재연구원은 "이 유적은 동해안을 따라 국지적으로 발달해 있는 해안단구상에 위치하고 있어 지형, 지질학적인 정보뿐 아니라 후기 구석기시대 해안가에서 생활했던 고인류의 생활환경을 밝힐 수 있는 많은 단서를 제공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 출처 - 매일신문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