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동마을 유물전시관 건립  
경주 양동민속마을이 소장하고 있는 문화 유산을 한곳에 모아 관리하기 위한 양동마을 유물전시관이 건립된다. 사업비 64억여원을 투자해 건립되는 양동 유물전시관은 경주시 강동면 양동리 양동초등학교 앞에 건립된다.

유물전시관은 전시실 177평, 마을회관 51평, 관리동 108평, 편의시설 65평, 기타 181평으로 건립되는데 올해 공사감리 용역을 계약하고 유물전시 관주변 미 매입 토지 15,561㎡를 매입한 후 내년에 나머지 예산을 확보해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시는 양동마을 유물전시관이 건립될 경우 양동마을 내 귀중한 문화유산을 과학적으로 보존 관리, 문화재 훼손과 도난을 사전에 예방함은 물론 흩어진 유물을 한곳에 모아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공개해 관광자원화 및 역사문화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는데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조선시대 전형적인 양반마을로 현재 150여호의 대소고가가 보존돼 있어 1984년 민속마을(중요민속자료 제189호)로 지정된 양동민속마을은 15~16세기께부터 월성손씨와 여강이씨의 가문이 대대로 살아오고 있는 조선시대의 전형적인 양반마을이다.

:: 출처 - 경북일보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