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최씨고택 사랑채 35년만에 ‘손님맞이’  
한국판 ‘노블리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 지도층의 의무)’의 본산, 경주 최씨 ‘교촌가(校村家)’의 고택 사랑채가 35년 만에 원래의 모습으로 부활했다.

영남대는 28일 오전 11시, 경주 교동에 위치한 교촌가 고택에서 ‘경주 최씨 정무공파 교촌가 사랑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지역 유림과 최씨 문중 인사를 비롯해 경주시, 문화부, 문화재청, 박물관, 문화재연구소, 문화단체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신라시대 요석궁이 있던 자리에 위치한 교촌가 고택은 300여년의 세월을 간직한 중요민속자료 제27호로, 1971년 11월 화재로 큰 사랑채와 작은 사랑채를 모두 잃었다.

그러나 그동안 예산부족 등의 이유로 방치돼오다가 지난해부터 경주역사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복원사업이 추진돼 5억3천여만원의 예산이 투자된 결과, 이제 큰 사랑채만이 옛 모습을 되찾게 됐다.

교촌가 사랑채는 많을 때는 100여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여들었을 정도로, 누구나 머물다 갈 수 있었던 열린 공간으로 유명하다. 특히 일제강점기에는 문파 최준 공과 백산 안희제 선생이 ‘백산상회’를 설립하고 임시정부를 후원하기 위한 독립자금을 모으는 데 머리를 맞댄 곳이었다.

해방이후에는 영남대학교의 전신인 대구대학(大邱大學) 설립에 전 재산과 함께 기부돼 민족교육의 산실로 기록되고 있다.

:: 출처 - 경북일보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